Loading... 
위로아래로
  • 자동로그인 사용
나에게 2013년이란
단비동 연재 유무와 상관없이 단미그린비 회원들의 출간되는 작품을 알리는 공간입니다.
축하인사를 남겨 주시면 좋겠습니다.
회원들의 출간소식을 아시는 분들은 이곳에 올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글 작성시 포인트 100점, 코멘트 5점 지급, 삭제 시 지급 포인트와 동일하게 차감됩니다.

 
우리들의 시간꽃 조회수 : 9,312, 2013-11-02 04:54:25
최제이 (홈페이지홈페이지)  
  • ㆍ작 가|나자혜
  • ㆍ출판사|도서출판 가하
  • ㆍ발간일|2013-11-07



내가 이름을 부를 수 있기 전에 알았던
꽃처럼,
지금 그대를 기억합니다




장르 : 현대 로맨스
판형 : 국판 변형(148*200)
가격 : 10,000원
페이지 : 464쪽
초판 인쇄일 : 2013년 11월 1일
초판 발행일 : 2013년 11월 7일
ISBN : 978-89-6647-726-5 03810
분류 : 한국문학(로맨스 소설)
배본 예정일 : 2013년 11월 7일


1. 작가 소개

나자혜

▣ 출간작
‘아이스크림처럼, 레몬처럼’
‘별의 바다’
‘얼음불꽃’
‘13월의 연인들’
‘꿈꾸는 오아시스’
느린 여행과 굽 낮은 신발과 승패가 가려지는 야구 경기를 좋아하며, 걷거나 뛰면서 글쓰기 노동을 할 수 있게 하는 기계가 발명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홈페이지: www.lovenwisdom.com
트위터: www.twitter.com/lovenwisdom


2. 차례

프롤로그
하나, 이름 없는 것들
둘, 바닐라 색 하늘
셋,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넷, 다음을 기약하지 못해도  
다섯, 나의 외로움이 너의 외로움에게로 흘러
여섯, 우리의 이름은 사랑
일곱, 기억의 강을 따라 사랑이 흐를 테니
여덟, 우리 꽃처럼 사랑하기를
아홉, 두 도시 이야기
열, 시들지 않고 반짝이는 것들
열하나, 그리고 시간꽃……
에필로그  
작가 후기


3. 맛보기


제일병원 지하철역은 널찍하고 한산했다. 준과 예신은 13구역행 표를 사서 선로로 들어섰다. 지하철에 승객이 얼마 없어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갈 수 있었다.

빗줄기가 잦아들어, 잠실대교를 지날 즈음 창밖으로 보이는 야경이 근사했다. 준은 창에 비치는 예신을 바라보다 물었다.

“예신 씨. 당신을 그리고 싶은데, 모델 해줄래요?”

“싫어요. 그림 속에 갇히기 싫어요.”

예신의 거절은 명료하고 확고했다. 자신의 담담한 목소리가 때로 칼날처럼 그의 마음을 긋는다는 것을 이 여자는 알까?

“파스텔로 그릴게요.”

“파스텔로 그리면 뭐가 다른데요?”

“파스텔화 그릴 때 난 고급 중성지 쓰고 보호제 뿌려요. 하지만 예신 씨가 원하면 그냥 종이에 그려서 보호제도 안 뿌릴게요. 빛에 변색되고 습기 타서 조금씩 사라지는 그림이 될 거예요. 그럼 예신 씨가 그림 안에 갇히는 건 아니겠죠?”

“사랑이랑 같겠네요, 그런 그림은.”

“어째서요?”

“시간에 닳으니까요.”

“어쩌면요.”

준은 예신을 돌아보면서 조심스럽게 동의했다.

“신이 인간들 가슴에 사랑을 그려 넣을 때 어떤 사람에겐 파스텔을 사용하고 어떤 사람에겐 수채물감이나 오일을 사용했나 봐요. 그래서 어떤 사랑은 시간에 닳아 희미해지고 어떤 사랑은 비만 맞아도 번져버리고. 또 어떤 사랑은 몇백 년이 지나는 동안 금만 살짝 가고.”

예신이 시를 읽듯 말했다. 준은 예신의 창백한 볼을 바라보았다. 정체를 알 수 없는 감정이 뜨겁게 북받쳐 정말로, 아주 간절히, 예신을 그리고 싶어졌다.

“그런 생각 안 해봤어요?”

예신이 고개를 돌려 그를 보았다. 준은 고개를 저었다. 괜찮아요, 라고 말하듯이 미소를 짓고 나서 예신이 창 쪽으로 눈길을 돌렸다.

“정말 아름다운 것들은 그릴 수 없는 건지도 몰라요.”

한강은 어둠에 잠겨 있고, 다리의 조명이 찬란하게 빛났다. 강 너머에서 건물들이 뿜어내는 빛이 생생하다 못해 투명했다.

준은 예신의 어깨를 감싸 안고 싶은 충동과 싸웠다. 창밖의 야경을 보고 있다가 예신이 속삭였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이 저거예요. 우리를 스쳐가는 지금 이 순간.”

준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무엇을 예신과 공유하는 것 같아졌다. 사랑 같은 것. 영원 같은 것. 진심을 건 서약 같은 것.

“강예신 씨.”

“네.”

“어떤 사랑을 기다리든 그 사랑 반드시 이루어질 거예요.”

“어떻게 알아요?”

“이뤄지지 않으면 사랑이 아니니까.”

“그러네요. 사랑이라서 이루어지는 게 아니라 이루어져서 사랑인 거네요.”

예신은 창에 비친 그녀의 야윈 얼굴을 보았다. 자기부상으로 운행되는 지하철이 다리 위를 흔들림도 없이 달렸다. 이렇게 멀리서는 강물이 흐르지 않는 것 같고, 다리 위의 조명이 영원히 빛날 것처럼 위풍당당했다. 흔들리는 것. 흐르는 것. 위태롭게 깜박깜박하는 것. 그것은 모두 그녀의 여린 마음이었다.

“한준 씨.”

“네.”

“그림이 그려지겠다 싶으면 떠나세요. 약속한 시간에 책임지는 것, 안 해도 좋아요.”

“키스하려 했다고 나, 쫓아내는 거예요?”

“우리는 스쳐 지나야 하니까요.”

“장건우 씨 때문에?”

“나는 아내가 되겠다고 건우에게 약속한 사람이에요.”

“그 약속에 얼마나 더 매달릴 건데요?”

“내게 허락된 시간만큼.”

“아무리 외로워도?”

예신은 돌연 숨 쉬는 것이 힘들어졌다. 외로운 것보다 더 서러운 건 그 외로움을 누구에게 들키는 것인가.

“한준 씨. 절대로, 나를 그리지 말아주세요.”

지금 내가 그리움을 허락할 사람은 건우뿐이어야 해요. 예신은 소리 내어 말하지 않아도 준이 그녀의 언어를 이해하리라고 믿었다. 어느 샌가 둘 사이에 켜켜이 쌓여버린 믿음이 아름답고 위험했다.

“절대로?”

“네.”

“그럼, 그리지 않아도 기억하게 되는 건 어떡해요?”

준의 목소리가 이명처럼 들렸다. 예신은 준이 정말 그렇게 말했는지, 그녀가 차마 끄집어내지 못한 생각이 준의 목소리를 빌어 그녀 안에서 울렸는지 알 수 없었다.

“예신 씨.”

준이 진지하게 그녀를 불렀다.

“네.”

“그 화가는 작가를 배신하지 않을 거예요.”

“네?”

“소설 속의 동거인들. 작가가 법을 어겨가며 열목어를 잡은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을 테고, 열목어를 그린 순간부터 화가는 공범이니까. 사랑을 함께 저지르는 것보다 죄를 함께 저지르는 게 더 질긴 인연일 거예요.”

지하철이 속도를 올렸다. 무량한 빛을 품은 밤이 창밖으로 지나갔다. 어둡고 무연한 하늘. 흐릿한 달과 별들. 그 아렴풋한 빛 아래서 고스러지는 가냘픈 영혼들. 서울은 인간의 빛이 하늘의 빛을 가리는, 그 화려함이 조금은 서러운 도시였다.

댓글댓글 : 16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아라 (2013-11-13 08:56:23)   삭제계층
출간 축하드립니다~~
히야신스 (2013-11-12 10:15:41)   삭제계층
출간 넘 축하드려요~~
대박나세요 ^^
달빛향기 (2013-11-11 16:41:03)   삭제계층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제일 좋아하는 [13월의 연인들]과 시리즈라고 들어서 기대되요~ ^^
해찬솔 (2013-11-06 00:30:36)   삭제계층
출간을 축하드려요~
진솔 (2013-11-04 23:46:14)   삭제계층
출간 축하드려요^^
1 234


  • 세기의 허니문  덧글13
  • 작 가 : 현미정
  • 출판사 : 우신출판문화(주)
  • 발간일 : 2014-01-23
“우린 한 침대를 사용하게 될 거야, 다른 부부들처럼.” “하지만, 당신과 난 정상적인 결혼을 한 게 아니잖아요. 그저 두 집안을 ...
내가 이름을 부를 수 있기 전에 알았던 꽃처럼, 지금 그대를 기억합니다 장르 : 현대 로맨스 판형 : 국판 변형(148*20...
나락으로 떨어진다면 나 혼자 떨어질 거야. 서울에서 대구로 내려와 요가 강사를 하는 그녀, 우진 마운드에 다시 설 수 있다면&...
삼생(三生) 태양과 쌍생(雙生) 달이 뜨는 이계(異界) 무시지시(無始之時)의 순환이 도래하다! 인간계의 어느 만월의 밤, 예...
  • 풍등(風燈)  덧글37
  • 작 가 : 김경미
  • 출판사 : 로코코
  • 발간일 : 2012-12-22
복숭아나무로 빽빽이 둘러싸여 쉬이 찾을 수 없는 도호장, 그 안에 그림 같은 부부가 있으니, 서로를 위함이 비익조 못지않더라. 그곳...
  • 화잠 재출간  덧글15
  • 작 가 : 김경미
  • 출판사 : 로코코
  • 발간일 : 2012-12-22
속세와의 모든 연을 끊기 위해 과거 자신이 한때 살았던 곳으로 떠나는 반선半仙과 그 여행길을 함께하면서 반선인 여자를 붙잡고 싶어 하는 ...
  • 완전무결  덧글32
  • 작 가 : 나은소
  • 출판사 : 하얀새
  • 발간일 : 2012-05-24
<1권> 피아니스트 강세현. 휴가차 아니, 휴가를 핑계로 작정하고 한국에 들어오다! 작정하고 10년 지기 팬 옆집에서 휴...
  • 맛있는 계승  덧글38
  • 작 가 : 김성연(Lian)님
  • 출판사 : 도서출판 가하
  • 발간일 : 2012-05-15
‘일 자르디노’ 가 사라졌다! “요리를 배우고 싶어요. 요리사가 되고 싶어요!” 목표는 단 하나, ‘일 자르디노’의 주방! 하지만 사라...
꿈꾸는 오아시스(전2권) 도서출판 가하 <1권> 열사의 도시에 불어든 재스민 향 바람, 기억 속의 오랜 그리...
  • 불타오르다  덧글34
  • 작 가 : 현미정
  • 출판사 : 우신출판사
  • 발간일 : 2012-03-30
팬텀 제국의 제왕, 어둠의 지배자 태무혁. 구룡(九龍)의 후계자인 그에게 바쳐진 상납품 서이린. 두 사람의 불타오르는 동거가...
Copyright(c) 2006.2 ~ 2019.7 KROMANS.COM (단미그린비)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의 보호를 위해 본 사이트를 통한 어떠한 개인정보의 수집도 정중히 거절합니다